[입장] 광복동 롯데타워, 10년 끌어온 만큼 제 역할 다해야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입장] 광복동 롯데타워, 10년 끌어온 만큼 제 역할 다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1-29 11:38 조회191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부산경실련 보도자료]

광복동 롯데타워 510m380m로 축소,

광복동 롯데타워 전망대(300m)LCT전망대(400m)보다 100m 낮아

상업시설 줄이고 공익적인 시설들이 늘어난다고 하지만

사업 지연에 대한 롯데와 부산시의 책임 있는 사과 없이 자화자찬만 있어

 

부산경실련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롯데와 부산시는 장기 지연된 사업인 광복동 롯데타워에 대해 진정한 사과도 없고 사업지연에 대한 부산시의 행·재정적 조치도 없는 상태에서 사업재개를 위한 상호 합의에 이르렀다는 자화자찬만 있었다며 롯데그룹과 부산시를 비판했다.

롯데그룹은 2002년 콘도·호텔·오피스·전망대 등의 마천루 형태의 롯데타워 조성을 계획하여 현재까지 2년 단위의 임시사용승인 신청 등의 형태로 사업을 지연시켜왔다. 부산경실련은 계획변경된 시설들의 수익은 모두 롯데그룹이 다 챙겨가는 품격 없는 자본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롯데타워 사업지연의 전례로 봐서는 롯데 측의 이번 결정도 예의 주시할 수밖에 없다. 롯데측이 발표한 시설의 세부내용을 전부 공개하고 애초 매립 목적에 맞게 공공의 이익이 최대한 보장되도록 사업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경실련은 문화시설과 관광시설로 사업계획을 바꿔서 특혜시비를 피했다고 하나 롯데타워의 당초 높이가 510m에서 380m로 낮아진 만큼 총 사업비가 줄어드는 것이며, 이는 당초 호텔 등을 조성하는 것을 조건으로 공유수면을 매립했던 것의 취지 및 타당성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부산시 관계자가 언론을 통해 시민 정서를 파악한 롯데그룹 측이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다하기 위해 공익적인 결단을 내려줘 감사하다고 말한 데 대해 부산경실련은 부산시는 지금까지 롯데측에 끌려가는 모습을 보여준 데서 환골탈태하여 행정책임자로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는 공복정신에 투철하기 바란다. 만약 또다시 롯데측이 과거와 같이 기회주의적 행태를 보인다면 부산시는 강력한 행정제재 조치로써 민간기업의 도덕적 해이를 막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시민이 행복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공익성을 살리는데 역점을 두도록요청했다.

 

[광복동 롯데타워, 사업계획 변경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광복동 롯데타워, 10년 끌어온 사업에 대한 롯데의 진정한 사과가 없고,

부산시의 행재정적 조치 없이, 앞으로의 사업방향에 대한 합의만 자화자찬

부산시는 행정책임자로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는 공복정신에 투철해야

시민이 행복한 사업이 되기 위해 공익성 살리는데 역점 두어야

 

롯데와 부산시는 장기 지연된 사업인 광복동 롯데타워에 대해 진정한 사과도 없고 사업지연에 대한 부산시의 행·재정적 조치도 없는 상태에서 사업재개를 위한 상호 합의에 이르렀다는 자화자찬만 있었다.

2002년 롯데그룹은 콘도, 호텔, 오피스, 전망대 등의 마천루 형태의 롯데타워 조성을 계획하여 주변 공유수면 1400의 매립 허가를 받아 2008관광유람 및 공공용지(호텔·전망대 등)’ 조성을 조건으로 지상 107층 높이 초고층빌딩을 위한 사업 부지를 확보했다. 그러나 2009년 롯데그룹은 사업성이 낮다며 초고층빌딩 일부를 주거시설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해왔고 10여 년을 끌다 주거시설이 공유수면매립법에 맞지 않아 지난 27일 지상 107층 규모 초고층 롯데타워 사업 계획을 백지화하기에 이르렀다.

사업방향 수정을 통해 특혜 논란에서 벗어났다고 하나 여전히 많은 논란과 과제는 남아있다. 백화점·대형마트·엔터테인먼트몰 3개 동을 2년 단위로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미준공 상태로 운영해오고 있고, 계획변경된 시설들의 수익은 모두 롯데그룹이 다 챙겨가는 품격 없는 자본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롯데타워 사업지연의 전례로 봐서는 롯데 측의 이번 결정도 예의 주시할 수밖에 없다. 롯데측이 발표한 시설의 세부내용을 전부 공개하고 애초 매립 목적에 맞게 공공의 이익이 최대한 보장되도록 사업을 시행해야 한다.

문화시설과 관광시설로 사업계획을 바꿔서 특혜시비를 피했다고 하나 롯데타워의 당초 높이가 510m에서 380m로 낮아진 만큼 총 사업비가 줄어드는 것이며, 이는 당초 호텔 등을 조성하는 것을 조건으로 공유수면을 매립했던 것의 취지 및 타당성을 왜곡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부산시는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잘못된 전철을 철저히 분석해서 대응하지 않고 계획변경부터 발표하는 잘못을 범하고 있다.

부산시는 시민 정서를 파악한 롯데그룹 측이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다하기 위해 공익적인 결단을 내려줘서 감사하다고 말하지만 정작 지금까지 부산시 자체의 모습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부산시는 지금까지 롯데측에 끌려가는 모습을 보여준 데서 환골탈태하여 행정책임자로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는 공복정신에 투철하기 바란다. 만약 또다시 롯데측이 과거와 같이 기회주의적 행태를 보인다면 부산시는 강력한 행정제재 조치로써 민간기업의 도덕적 해이를 막아야 할 것이다. 시민이 행복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공익성을 살리는데 역점을 두도록 감독해야 할 것이다.

 

2019129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826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6 [입장] 부산시는 공공기관장 보수 제한 조례 재의하지 말고 수용해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4-16 35
825 [입장] 행정안전부 지자체 금고지정 평가기준 개선안 개선되어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4-12 56
824 [입장]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 예정대로 조성되어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4-09 73
823 [입장] 부산시내버스 준공영제 감사 결과, 더 보완되어 나가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4-04 103
822 [입장] 경로당 보조금 부정사용, 부산시는 수사의뢰하고 보건복지부는 직접조사·명령조치 발동해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29 104
821 [보도] 부산시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9 163
820 [보도] 미분양주택 증가 및 해운대·수영·동래구 부동산조정대상지역 해제 움직임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3 154
819 [보도] 시의회가 삭감한 백양·수정산터널 재정지원 예산 다시 올린 부산시, 예산안 철회하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2 102
818 [보도] 거가대교 '밀실' 용역 합의 및 협약체결을 규탄한다!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1 104
817 [보도] ‘제2의 엘시티’ 예견되는 수영만매립지 상업지역 지구단위계획(도시관리계획) 변경을 해운대구청은 반려하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05 449
816 [보도] 2019년 부산경실련 제28차 정기회원총회 개최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7 109
815 [입장] 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통행료 우려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5 137
814 [보도] 여전히 ‘무대책’인 부산시 미세먼지 정책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2 133
813 [논평] 부산시의 민자 유료도로 명절 통행료 유료화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01 174
812 [입장]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발표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30 237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