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오시리아, 사업성 핑계로 무분별한 주거형 숙박시설 도입 시도 말아야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논평]오시리아, 사업성 핑계로 무분별한 주거형 숙박시설 도입 시도 말아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3-26 14:44 조회477회 댓글0건

본문

[부산도시공사 오시리아 관광단지 도입시설 개선방안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오시리아, 사업성 핑계로 무분별한 주거형 숙박시설 도입 시도 말아야

부산도시공사, 투자자 의견과 용역보고서 결과를 바탕으로 관광단지 도입시설 개선키로

관광단지 연계성이 고려되지 않은 도입시설 규제 완화는 난개발로 이어질 가능성 높아

관광객에게 제공할 즐거움과 볼거리 등 주변 관광지와 연계한 관광콘텐츠 필요

 

지난 22일 부산도시공사는 오시리아 관광단지 도입시설 개선방안에 대한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한국관광공사가 진행한 용역보고서를 발표하는 이번 중간보고회에서는 현재 계획된 전통호텔, 한옥마을, 실버타운 등은 최근 트렌드에 부합하지 못하니 메디컬 복합타운, 휴양리조트, 유스호스텔과 같은 젊은 층의 발길을 잡을 수 있는 관광단지로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부산도시공사는 규제를 완화하여 투자자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여러 번의 투자유치 실패와 시대에 맞지 않았던 사업계획을 수정하여 새로운 개선안을 제시한 것은 반가운 일이다. 그리고 투자유치를 위해 투자자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공급자 중심이 아닌 투자자, 즉 수요자 중심의 개발 계획을 마련하겠다는 패러다임의 전환은 어려웠던 관광단지 조성사업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하지만 부지분양을 통한 수익이 목적이 아니라 관광단지의 활성화에 목적이 있다면 투자자의 의견을 수렴은 하되, 전체적인 도입시설에 대한 마스터플랜과 그 기준이 제시되어야 할 것이다. 투자자의 사업성만 고려하여 무분별하게 규제를 풀어준다면 관광단지의 연계성이 고려되지 않은 난개발이 될 우려가 있다. 특히 사실상 주거시설로 사용될 수 있는 휴양형 별장, 리조트, 레지던스 등의 무분별한 난립은 관광단지가 아니라 주거단지로 전락하게 할 뿐이다.

 

이미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관광의 이미지보다 상업, 쇼핑의 이미지가 더욱 강하다. 주변 관광지와 연계된 관광콘텐츠가 부족하고 관광객의 발길을 잡을 수 있는 테마파크 조성사업도 2019년 개장이 목표지만 아직 착공도 하지 않고 있다. 관광단지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리조트, 호텔과 같은 숙박시설도 중요하지만, 관광객에게 어떠한 즐거움과 볼거리를 제공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

 

오시리아 관광단지 조성사업은 매우 오랜 기간 진행되고 있다. 여러 번의 투자유치 실패와 투자유치를 위해 사업자에 끌려다니며 허송세월을 낭비하기도 했다. 부산도시공사는 지난 과업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변화는 필요하나, 도입시설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여 관광단지 조성사업의 목적을 벗어나는 오류는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18326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802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2 [논평]부산시 산하기관 낙하산·보은 인사, 반드시 청산되어야 할 적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05 184
801 [보도]민선 7기 첫 추경예산 편성, 달라진 시정과 비전은 찾아보기 힘들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9-07 270
800 [논평]오거돈 부산시장, 새로운 시정의 차별, 개혁성 보여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4 337
799 [논평]자질과 준비는 부족한 채, 의욕만 앞선 제8대 부산시의회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368
798 사회적경제과는 사회적경제 전담조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243
797 [논평]삼정더파크 감정평가, 객관적 자료를 근거로 철저히 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09 328
796 [보도]부산지역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이용 비율, 2.59%에 불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8 334
795 [논평]새로운 부산시정. 시민과의 소통, 협치가 우선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5 332
794 부산 최고가 빌딩과 단독주택 공시가격, 아파트보다 시세반영률 낮아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1 333
793 [논평] 지방권력 교체 의미, 시민에게 정책으로 보여줘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324
792 시민들의 시정참여를 통해 진정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길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321
791 [보도]부산의 청년을 위한 공약은 어디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7 326
790 [논평]영도구청, 주거단지 된 동삼하리지구 사업실패 책임져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1 336
789 [논평]계속된 버스업체 비리, 부산시가 강력히 제재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8 512
788 [논평]유력 회사 봐주기는 경제정의가 아니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6 394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