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 자치, 평화의 가치가 진정으로 실현되는 부산을 우리 함께 만들자.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생태, 자치, 평화의 가치가 진정으로 실현되는 부산을 우리 함께 만들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1-05 20:15 조회400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2018년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신년선언문

 

생태, 자치, 평화의 가치가 진정으로 실현되는 부산을 우리 함께 만들자.

 

2016년 연말부터 시작된 촛불시민혁명은 결국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작년 조기 대선을 통해 문재인 정부를 출범시켰다. 지난 1년 동안 대한민국은 참으로 많이 바뀌었다. 시민들은 스스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였고, 시민의 권리를 스스로 지켜내고 있다.

 

그에 비해 부산은 여전히 바뀌지 않고 있다. 30년간의 공백기를 거쳐 부활한 지방자치시대를 맞았지만 부산은 지난 27년 동안 커다란 변화없이 늘 그 자리를 맴돌고 있다. 시민들의 목소리는 반영되지 않고 있으며, 시민들의 권리는 무시대고 있다. 그러는 사이 부산에서는 엘시티비리사건과 BNK 주가조작사건 등이 터지고 말았다.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올해부터 시민의 목소리가 부산지역 행정과 의정에 반영되고, 시민들의 권리가 지켜지는 부산의 모습을 그려본다. 그래야 부산이 활기찬 도시가 되고, 시민이 행복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하다.

 

이를 위해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생태, 자치, 평화라는 가치를 실현시키는 일에 올해도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부산시민연대는 모든 생명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공원일몰제를 통해 사라질 위기에 처한 부산의 자연녹지를 지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시민들에게 더 많은 공원과 녹지를 제공하도록 촉구할 것이다. 시민들이 더 이상 핵발전소로 인해 불안하지 않도록 감시하는 일에도 소홀하지 않을 것이다. 물이 흐르고, 모든 생명이 자유롭게 숨쉬고 살 수 있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부산시민연대는 시민의 의사가 반영되는 행정과 의정이 될 수 있도록 견제하고 감시할 것이다. 6.13 지방선거에 더 많은 시민들이 투표하여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도록 투표참여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벌여나갈 것이다. 또한 지방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이 시민들의 뜻에 따라 만들어진 정책을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할 것이다. 그리고 시민의 선택에 의해 선출된 단체장과 의원들이 시민들의 뜻에 따라 행정과 의정활동을 펼쳐 나가는지 행정사무감사 방청을 통해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것이다.

 

부산시민연대는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이 평화롭게 어울려 살아가도록 노력할 것이다. 어느 때보다 높아진 한반도의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남북간의 대화와 민간의 교류를 통해 온 인류가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부산시민연대가 앞장설 것이다. 또한 부산의 시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다. 부산시민들이 걱정하는 각종 현안들을 챙기고 시민들의 의사를 표현하고 전달할 것이다.

 

어느 때보다 변화의 기운이 넘치는 2018년을 맞이하며 부산시민연대는 생태, 자치, 평화의 가치가 진정으로 실현되기 시작하는 2018년을 부산지역 시민사회와 부산시민들과 함께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201815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93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3 [논평] 지방권력 교체 의미, 시민에게 정책으로 보여줘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88
792 시민들의 시정참여를 통해 진정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길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98
791 [보도]부산의 청년을 위한 공약은 어디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7 111
790 [논평]영도구청, 주거단지 된 동삼하리지구 사업실패 책임져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1 105
789 [논평]계속된 버스업체 비리, 부산시가 강력히 제재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8 235
788 [논평]유력 회사 봐주기는 경제정의가 아니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6 149
787 [논평]선분양 아파트의 폐해, 내 집 마련의 꿈 짓밟는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1 407
786 [논평]부산은 2018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통일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28 221
785 [논평]부산시, 노브랜드 같은 변종마트의 무분별한 지역상권 진출 제지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8 197
784 허용도 회장, 독선적 자세 버리고 모두를 품을 수 있는 대인배가 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09 206
783 부산시는 오페라하우스 착공을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05 257
782 [논평]부산상의, 서로를 인정하고 소통,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05 192
781 [논평]합의되지 않은 돔구장 건설, 부산시의 희망사항일 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30 301
780 [보도]예비후보자 157명 중 55명이 전과기록 있어, 총 법률위반만 87건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29 261
779 [논평]오시리아, 사업성 핑계로 무분별한 주거형 숙박시설 도입 시도 말아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26 263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