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2차 공개질의서 결과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보도]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2차 공개질의서 결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9-12 11:46 조회213회 댓글0건

본문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2차 공개질의서 결과]

 

전경련 탈퇴요구는 적폐청산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

전경련을 즉시 탈퇴하라!

전경련 탈퇴의사 2차 공개질의 결과, 한국거래소는 지난 1229일에 탈퇴처리 완료

탈퇴할 예정이라던 천일정기화물자동차를 포함 15개 회원사는 답변하지 않아

부산경실련, 적폐청산, 정경유착 고리를 끊기 위해 전경련 탈퇴 요구’ 1인 시위 진행예정

 

부산경실련은 지난 411, 부산지역 20개 전경련 회원사를 대상으로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결과를 발표하였다. 당시 6개 기업이 공개질의서에 답변을 보내왔으며, 이 중 4곳이 탈퇴하였으며 천일정기화물자동차는 탈퇴할 예정, 르노삼성자동차는 회비를 낸 적이 없는데 회원사로 등록된 것이 의문이라는 의견만 보내왔다.

 

이에 부산경실련은 지난 공개질의서 결과발표 이후 부산지역 전경련 회원사를 대상으로 다시 전경련 탈퇴의사에 대해 묻는 공개질의는 지난 828일에 발송하였으며, 답변기한인 98일까지 한국거래소 한 곳만 답변서를 제출하였다.

 

답변서를 제출한 한국거래소는 이미 20142월경 전경련 탈퇴가 결정되어 이를 요청한 적이 있으며, 2016129일에 전경련에 탈퇴를 재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하여 1229일에 최종적으로 탈퇴를 완료하였다고 답하였다.

 

이 외에 첫 공개질의서에 조만간 탈퇴를 할 예정이라던 천일정기화물자동차는 이번 공개질의서에 응하지 않았으며. 다른 14개 회원사도 부산경실련의 공개질의서에 답하지 않았다.

 

전경련은 이미 그 존재가치를 스스로 부정하였으며, 정경유착의 온상이 된 전경련의 회원사로 남아있는 것 자체가 기업들 스스로에게도 매우 부정적이다. 또한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 전경련 회원사를 유지하는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

 

부산경실련은 아직도 전경련에서 탈퇴하지 않은 부산지역 15개 회원사에게 즉시 전경련에서 탈퇴할 것을 요청하며, 우리 사회의 정경유착을 끊고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 전경련 탈퇴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할 것을 밝힌다.

 

2017912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64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4 [논평]제7대 부산시의회 마지막 행정사무감사, 어수선하고 긴장감 없어 새글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21 83
763 [보도]센텀시티의 공개공지, 흡연구역으로 전락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6 73
762 부산시는 공원일몰제 대비한 현실적인 대책 수립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5 83
761 [논평]더베이101의 공유수면 불법영업, 강력히 처벌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08 97
760 [보도]공개공지 점검대상 10곳 모두 문제점이 발견될 정도로 관리 허술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25 122
열람중 [보도]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2차 공개질의서 결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9-12 214
758 [논평]BNK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 분리 선출, 외부 공모의 취지는 변화와 개혁이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31 290
757 [보도]16개 기업에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214
756 [논평]부산택시 기본요금 전국 최초 3,300원, 과도한 인상은 시민 부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264
755 [논평]기장군의회 방청거부, 헌법소원 심판대상 아닐 뿐 위헌의 여지는 있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6 249
754 [논평]정부는 지역의 요구를 수용하여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의 완성을 위해 노력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246
753 [논평]계속된 기초의회 의원의 막장행태, 기초의회의 본분과 책무성을 저버리는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364
752 [논평]마필관리사를 죽음으로 몰고 간 다단계 고용구조, 즉각 개선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08 262
751 [논평]시티투어버스 동부산권 노선 분할, 즉각 중단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31 292
750 [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26 348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