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16개 기업에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보도]16개 기업에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8-28 10:48 조회445회 댓글0건

본문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원사 탈퇴여부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부산경실련, 16개 기업에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지난 4,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결과 4곳만 전경련 탈퇴 및 탈퇴의사 전달

적폐청산에 대한 높은 여론 속에서 전경련 회원 유지는 기업에 부정적 이미지만

부산경실련, 아직 남아있는 회원사 대상 전경련 탈퇴의사 묻는 공개질의

공개질의 결과 발표 후 탈퇴를 요구하는 1인 시위 등 진행

 

부산경실련은 지난 411일 부산지역 20개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원사를 대상으로 한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결과를 발표하였다. 당시 6개 기업이 답변을 하였으며, 기술보증기금, 동성코퍼레이션, 부산은행, 한국선급은 이미 탈퇴를 하였거나, 탈퇴하겠다는 뜻을 전경련에 밝혔다고 답하였다. 또한 천일정기화물자동차는 시기를 밝히지 않았지만 탈퇴할 예정이라 답하였다.

 

지난해 LG를 시작으로 삼성, SK, 현대차그룹 등 4대 그룹과 포스코, KT, 대림산업 등 주요 회원사는 이미 전경련에서 탈퇴하였다. 또한 전경련 회원사로 남아있던 19개 공공기관도 전경련에 탈퇴의사를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경련의 존재가치는 점차 사라지고 있으며,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따라서 정경유착의 가능성이 남아있는 전경련의 존속은 기업의 이미지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뿐이다.

 

부산경실련은 지난 4월 공개질의에 대한 발표 이후, 아직 탈퇴하지 않은 부산지역 16개 회원사에 전경련에 대한 입장 및 탈퇴 의사 등을 묻는 공개질의서를 28일에 발송하였다. 답변 기한은 98()까지 약 2주간이며, 이후 답변 내용에 대한 발표 및 전경련 탈퇴를 요구하는 1인 시위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2017828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76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6 [논평]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8 117
775 [논평]주거시설 용도변경 꼼수 드러낸 롯데타운, 절대 허용해서는 안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7 80
774 또다시 반복되는 관피아,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6 150
773 [논평]운촌항 마리나항만 조성사업 계속된 특혜의혹, 제2의 엘시티 되나?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2 122
772 [논평]지역제한입찰 지키지 않은 사회복지시설, 시민 세금이 대기업의 주머니로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30 114
771 [논평]부산상의 회장 선출, 지역 상공계의 갈등과 분열 방지할 규정 마련 시급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25 105
770 생태, 자치, 평화의 가치가 진정으로 실현되는 부산을 우리 함께 만들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05 157
769 [보도]성숙한 시민의식과 새로운 가치를 보여준 ‘숙의민주주의’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21 155
768 홍준표 대표의 지방분권개헌 대선공약⋅국민약속 이행을 강력히 촉구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20 123
767 [보도]제7대 부산시의원 3년차 100점 만점에 69.3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19 200
766 “국회는 공수처 설치에 즉각 나서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06 177
765 [보도]시정홍보를 위한 시민소통캠페인, 정책인지도 조사 등 42개 사업 집중심의 요구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29 231
764 [논평]제7대 부산시의회 마지막 행정사무감사, 어수선하고 긴장감 없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21 288
763 [보도]센텀시티의 공개공지, 흡연구역으로 전락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6 270
762 부산시는 공원일몰제 대비한 현실적인 대책 수립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5 269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