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거, 지역경제 위기 속에서 화합과 통합의 장이 되어야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논평]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거, 지역경제 위기 속에서 화합과 통합의 장이 되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7-10 13:19 조회25회 댓글0건

본문

[부산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선출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거, 지역경제 위기 속에서 화합과 통합의 장이 되어야

부산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선거, 과열된 양상으로 상공계의 분열 우려

의원 확보를 통한 관행적 추대보다 성숙한 민주적 절차 도입이 필요한 시점

차기 회장, 지역 상공계의 분열을 막고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비전을 제시해야

 

최근 8개월 앞둔 부산상공회의소(이하 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출이 벌써부터 각종 네거티브와 세몰이로 인해 과열된 양상과 상공계가 분열될 조짐까지 보이고 있어 지역사회의 우려가 깊다. 특히 부산은 조선·해운 산업의 위기 속에서 지역상공계의 단합과 역량강화가 필요한 시기에 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출로 인한 상공계의 분열은 더욱 큰 위기를 당겨올 뿐이다.

 

몇 년간 부산상의 회장 선거를 둘러싸고 벌어졌던 진흙탕 싸움은 이미 부산지역 상공계를 분열시킨 결정적 원인이 되었다. 지연과 학연을 따지고 업종과 규모를 비교하며 편가르기 하는 것은 반드시 청산되어야 하는 부산 상공계의 적폐이다. 지역경제의 어려움 속에서 부산상의 차기 회장은 소통과 화합을 통해 분열되었던 지역 상공계를 통합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그 동안 부산상의의 회장 선출은 의원 수를 많이 확보한 후보가 합의 추대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왔다. 이는 서로 간의 반목과 편가르기. 분열만 조장할 뿐이었다. 지금은 이러한 관행을 버리고 성숙한 민주적 절차가 필요한 시점이다. 공정한 선거를 통해 회장을 선출하고 모두가 결과에 승복할 수 있는 제도의 도입이 시급하다.

 

성숙한 민주적 절차에 의한 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출은 지역 상공계의 분열을 막고, 지역경제 극복을 위한 통합의 시작이 될 수 있다. 부산상의 회장은 지역경제를 위해 봉사하고 헌신하는 자리인 만큼, 봉사와 희생정신으로 지역사회에 이바지하겠다는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모두를 대표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2017710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50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0 [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새글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26 71
열람중 [논평]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거, 지역경제 위기 속에서 화합과 통합의 장이 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10 26
748 부산지역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이용 비율, 2.26%에 불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9 109
747 정치권은 엘시티 특검 약속을 이행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6 199
746 [보도]과다한 홍보예산 편성 여전, 부산시 주도 원도심 통합 홍보는 부적절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6 109
745 부산 시민의 자존심을 돈과 맞바꾼 코레일유통(주) 갑질 횡포 규탄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08 381
744 [보도]『문재인정부 출범과 부산의 과제』에 대한 오피니언 리더 설문조사 결과 발표와 집담회 개최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5-16 457
743 기습적 사드 배치 규탄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27 400
742 [보도]기초의회 상임위, 시민의 권리보장을 위해 투명하게 공개하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17 482
741 부산지검의 제 식구 감싸기, 또 다시 드러난 엘시티 부실 수사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14 449
740 [논평]정경유착으로 얼룩진 전경련 눈치보지 말고 즉각 탈퇴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11 292
739 [보도]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결과 보고서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11 249
738 김영수 부산시설공단 이사장은 제보자 색출 중단하고 스스로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4-10 457
737 [보도]이마트타운에 대한 연제구청의 특혜성 행정처분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한다!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3-29 312
736 부산시 산하 공사 공단 임원 인사의 개혁을 요구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3-23 418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