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연대성명서 <부산시의 황령산 개발 규탄 성명>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회원가입   로그인 부산경실련 FaceBook 바로가기 부산경실련 밴드 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성명.보도자료

부산시민연대성명서 <부산시의 황령산 개발 규탄 성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8-23 17:05 조회66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

<부산시의 황령산 개발 규탄 성명>

부산시장은 토건업자와 황령산 개발거래를 즉각 중단하라!

 

대선과 차기 지방선거가 1년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취임 4개월 밖에 안된 부산시장이 지역의 대표적 개발업체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황령산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고 관광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 그 명분이다. 13년째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스노우캐슬의 정상화를 위해, 봉수전망대를 조성하고 로프웨이(케이블카)를 건설하는 것이 골자이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총사업비 2000억원을 투입하여 124억원의 세수 유발과 1880명의 고용유발효과를 창출해 지역경제에 기여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황령산을 유원지로 개발하여 친환경 랜드마크로 재탄생시키겠다는 위험한 발상과 대원플러스라는 특정업체로 하여금 황령산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고, 이를 통해 2030 세계박람회 유치 및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것에 대하여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는 지경이다. 전망대 높이는 기존 황령산 427 m에 더해 500m 높이로 계획되어 있어 산 위에 인공 구조물을 얹어 랜드마크가 아닌 또 하나의 흉물이 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황령산은 도심에 위치한 소중한 산림녹지로서 부산시민의 허파 역할을 하고 있는 곳이다. 시민의 안식처이자 쉼터로서 부산시민에게 소중한 자산인 것이다. 90년대 온천개발을 시작으로 2007년 스노우캐슬이 개발되었지만 1년만에 폐장하였고, 2000년대 중반부터 개발업자들은 황령산 개발을 위해 이 곳을 호시탐탐 노려왔다. 그럼에도 부산시민은 개발보다는 보전을 택하였고 황령산을 보존하려는 시민사회의 노력덕분에 황령산을 지켜올 수 있었다.

 

또한 전임시장은 황령산을 비롯한 도시공원 97%를 사수하겠다고 천명하였는데 그러하였던 부산시가 시장이 바뀌었다고 입장을 바꾸어 전면 개발에 나선 것이다. 특히 대선과 지방선거가 1년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취임 4개월 밖에 되지 않은 부산시장이 지역의 대표적인 개발업체와 업무협약을 맺어 특정업체의 이익추구에 힘을 싣어주고 있는 것이다.

 

더구나 방치된 공간의 재생을 강조하면서 환경보존을 위해 하부식생을 원형 보전하겠다는 것도 부산시민을 기만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황령산은 식생의 천이단계에 있어 이제 겨우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상태다. 개발 과정에서 훼손을 최소화 하겠다고 하지만 산 정상의 경관은 훼손될 것이고 개발이 이루어지는 주요 사면 역시 작업 통로 개설 등을 통해 파괴될 수 밖에 없는 것이.

 

흉물로 방치되어 있는 스키돔 정상화를 위한 것이라는 것 또한 언어도단이다. 2007년 최초의 실내 스키돔을 표방한 스노우캐슬이 개장 1년 만에 폐장하였다. 이러한 졸속사업을 누가 승인해 주었단 말인가. 우리의 소중한 황령산을 온천지구로 지정했던 것은 또 누구인가.

 

더군다나 사업을 해나가는 순서도 거꾸로 진행되고 있다. 부산시는 시민사회 반대를 의식해서인지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 소통의 장을 마련해 사업내용을 다듬어 갈 방침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순서가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된 것이다. 먼저 지역 시민사회와 숙의 토론을 가지고 입장을 청취하는 등 시민들의 의견수렴이 우선이지 않은가.

 

박시장은 2030 부산세계엑스포를 위해서도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를 밝히고 있다. 그러나 기후위기 시대, 거꾸로 가는 행정은 세계 엑스포 유치에도 빨간불이 될 것이다. 졸속으로 건립된 스키돔으로 인해 후유증이 오늘날까지 크나 큰 상황 속에서, 복원이 필요한 곳에 유원지를 조성하겠다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에 다름 아니다.

유감스럽게도 박형준 부산시장은 장기표류 과제 12개를 선정하여 연내 가시적인 해결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지만, 이는 개발만능주의에 다름 아니다. 환경을 훼손하고 지역의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구태의연하 개발사업이 대부분으로 미래세대의 권리를 침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방향을 바꾸어야 한다. 개발업자의 이익에 우선한 시정은 끊임없는 민관의 갈등을 유발하고 특정기업의 배만 불릴 뿐이다. 부산시와 박형준 시장은 시민이 모두 공유할 수 있도록 황령산을 보존하고 복원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 황령산을 공공의 자산으로 잘 보존할 것을 요구하는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의 눈 높이에 맞는 행정을 펼쳐나갈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우리의 요구>

1. 부산시장은 지역사회 분열과 갈등을 획책하는 대원플러스와의 업무협약을 파기하라

2. 부산시는 기후재앙 시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도시공원 유원지 보전과 확충에 매진히라

3. 부산시는 시민 공공자산 황령산 신 백년대계를 수립하라

 

2021.08.23.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11개 단체)

부산환경회의 (42개 단체)

부산참여연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Total 912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부산시민연대성명서 <부산시의 황령산 개발 규탄 성명>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8-23 67
911 가칭 “동백택시” 도입으로 동백전의 플랫폼 생태계 구축하라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8-17 114
910 동백전에 책임 없는 제휴카드사의 수수료 수익은 부산시가 환수해야 한다.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8-09 125
909 부산경실련 동백전 활성화 토론회 개최의 건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7-27 134
908 부산시 지역화폐 동백전 사용 현황 분석 결과 /2020년 11월 30일(월)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7-23 141
907 부산시 부동산 투기 의혹 규명을 위한 조사결과에 대한 부산경실련 입장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7-23 120
906 [보도자료] 부산경실련 창립30주년 기념세미나 개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7-14 156
905 [부산시민단체연대] 동래역사문화지구 난개발 부추긴 부산시 고발진행 기자회견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23 225
904 [부산시민단체연대] 부산시민공원 내 토양오염에 대한 부산시민연대 입장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18 297
903 2020년 부산지역 공공기관 사회적경제기업제품 이용실태 모니터링 결과발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16 309
902 KT농구단 연고지 수원 이전에 대한 부산경실련 입장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16 259
901 [기자회견] 북항 공공재개발 해수부 규탄과 책임자 문책 촉구기자회견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09 341
900 [성명] 삼성 이재용 부회장 사면/가석방을 반대하는 전국경실련 공동성명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07 313
899 [기자회견]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건설 반대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5-14 455
898 [보도자료]공공기관 추가 이전 부산시민운동본부 발대식 토론회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5-11 442
897 [보도자료] 부산경실련 부·울·경 메가시티와 부산의 미래 세미나 개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5-03 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