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청]'역사적 방법'으로 본 박근혜 정부 1년 > 네티즌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참여 마당
 
·
·
·








네티즌칼럼

[초청]'역사적 방법'으로 본 박근혜 정부 1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4-03-03 18:23 조회3,687회 댓글0건

본문

‘역사적 방법’으로 본 박근혜 정부 1년

                                                     ** 한성안 [부산경실련 운영위원/영산대 교수]
한겨레  
 

한성안의 경제산책

동일한 경제현상이 경제학파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많다. 박근혜 정부 출범 1년을 평가하기 위해 그중 한 가지만 살펴보자. ‘논리적 방법’과 ‘역사적 방법’의 차이가 그것이다.

주류 경제학자들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논리적 모형’이다. 그들은 자신의 논리구조에 맞지 않으면 역사적 사실도 배척해 버린다. 반면 비주류 경제학자들에겐 역사적 사실이 더 중요하다. 모형의 논리적 일관성을 사수하기 위해 역사적 사실을 희생시키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역사는 어떤 모습을 갖는가? 역사는 시간의 흐름이다. 이 속에서 인간의 경험은 양적으로 증가한다. 주류 경제학은 이런 변화가 단순비례적으로 일어나는 것으로 가정하지만 현실은 그와 다르다. 사람들은 대개 과거 경험을 활용한다. 이런 ‘학습효과’ 때문에 다음 단계의 경험 규모는 누적적으로 증폭한다. 한 원인으로 인해 결과가 나타났지만, 다음 단계에서 그것이 새로운 원인으로 작용하여 또다른 결과를 유발하였으니, 변화된 현실을 초기 조건만으로 설명할 수 없게 된다. 몸체만큼 커진 눈덩이를 처음 하나의 눈송이로 설명할 수 없는 것과 같다.

시간이 흐르면 이 정도 변화로 끝나지 않는다. 주류 경제학이 가정하는 것처럼 사회는 동질적 인간들로 스마트하게 정리되어 있지 않다. 오히려 양적, 질적으로 다른 인간들이 뒤섞여 살아간다. 이런 복잡한 사회관계 속에서 인간들은 다른 경험들을 교환하게 된다. 그 결과 오늘의 자신은 과거의 자신과 다르게 질적으로 변해 버린다. 시간의 변화에 따라 삶의 방식이 양적으로는 물론 질적으로 달라졌다는 것이다.

어떤 이는 달라진 자신의 모습에 만족할 것이다. 하지만 선택한 길을 후회하는 사람도 있다. 이 경우 주류 경제학의 연구 방법을 따르면 물론 후회할 필요가 없다. 이들에게 삶은 ‘논리적 시간’을 통과하기 때문에 이전의 상태로 언제든지 되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논리적 시간은 ‘가역적’이다. 하지만 비주류 경제학자들의 생각은 다르다. 현재의 나는 학습효과로 인해 양적으로 증폭되어 버렸으며 복잡한 사회적 관계 속에서 질적으로 다른 모습을 띠게 되었다. 나아가 이 모습도 현재의 기술적, 사회적, 문화적 조건에 깊이 뿌리를 박고 있다. 그러니 되돌아갈 수 없다. 인간이 통과하는 시간은 논리적 시간이 아니라 ‘역사적 시간’이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인간의 삶은 ‘비가역적’이다. 후회스럽지만 되돌아갈 수 없는 게 인생이요, 인간의 역사다. 그래서 로버트 프로스트는 ‘가지 않은 길’에 대한 안타까움을 시로 달랬던 것이다.

박 대통령이 취임한 지 1년이 되었다. 경제민주화의 이념은 그동안 어디론지 사라지고 복지 공약도 대폭 후퇴했다. 입에 달고 다니던 약속과 신뢰라는 단어가 무색할 정도다. 뜬금없이 창조경제로 이를 만회하려 하나 아무런 내용도 없다. 민주주의도 크게 훼손되었다. 하지만 역사는 비가역적이니 후회해도 소용없다. 정치에 무심했던 시민, 정치지형을 오판한 정치인 모두 역사적 방법론을 기억하며 성찰해야 한다. 6월이면 지방선거다.

**********************************************************************
이 글은 2014년 2월24일 한겨레신문에 실린 내용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네티즌칼럼 목록

Total 178건 1 페이지
네티즌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 [초청] 김대래 경실련 공동대표 "조직 혁신해 영향력 있는 모습 보여줄 것"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6-03-23 2121
177 25주년을 맞아 새롭게 도약하는 부산경실련이 됩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6-03-04 2108
열람중 [초청]'역사적 방법'으로 본 박근혜 정부 1년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4-03-03 3688
175 [초청]공공재에 손대지 말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4-01-13 3218
174 [초청]안녕 못한 '국민행복시대'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3-12-31 3052
173 [초청]규제해야 성장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3-12-02 2462
172 [초청]박 대통령의 '외부효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3-11-11 2618
171 [초청]지방재정 자립도 높여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3-04-24 2786
170 공직은 국민을 위해 꿈꾸는 자에게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3-02-25 2291
169 정회원 1천2백명 위한, 책임과 효율을...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3-02-04 2320
168 도시재생, 도시의 인식전환에서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1-26 2828
167 [초청]행복 준비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10-19 2642
166 [초청]싸이와 김기덕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9-28 2610
165 [초청]열하일기를 다시 읽으며...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7-05 2487
164 시의회 존재 이유와 역할 스스로 성찰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06-28 2655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