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미분양주택 증가 및 해운대·수영·동래구 부동산조정대상지역 해제 움직임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보도] 미분양주택 증가 및 해운대·수영·동래구 부동산조정대상지역 해제 움직임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3-13 11:15 조회79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미분양주택 증가 및 해운대·수영·동래구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움직임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최근 부산시가 국토교통부에 신규분양 및 주택시장 활성화를 위해 해운대 수영구 동래구에 지정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공식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부산경실련은 부동산 신규 분양의 과도한 열기를 우려하며 부산시의 해운대구 동래구 수영구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움직임을 반대하고 부산시에 신규 분양 규제를 촉구한다.

부산시의 민간분양 주택의 미분양주택 현황 자료를 살펴보면 2017121,922세대에서 201915,224세대로 3,302세대나 늘어났다. 20191월 기준 중구를 제외한 나머지 15개 구·군에서 미분양이 발생하고 있다.

같은 기간 기장군(773세대)로 가장 많은 미분양주택 증가를 기록했고 영도구(665세대), 부산진구(608세대) 순으로 나타났다. 기장군, 영도구, 부산진구의 미분양주택 증가는 부산시 전체 미분양 증가의 2/3 이상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미분양이 없었다가 같은 기간 665세대가 발생한 영도구가 눈에 띈다.

민간분양 미분양주택이 같은 기간 동안 2.71배 늘어나는 가운데 부산 아파트 입주량은 줄어들지 않고 매년 꾸준히 2만 가구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20191월 현재 미분양율 20% 이상 단지 수가 총 34곳이며 그 중 부산진구가 6곳으로 가장 많다. 이 중 미분양율 50% 이상 단지가 무려 14곳에 달한다.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2018년 매매 거래량(28846)은 통계 시작 이후인 2006년 이후 가장 적었을 만큼 부동산 거래 시장이 위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입주량은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 추세대로라면 부산에서도 깡통아파트가 현실화될 것이다. 이제 깡통아파트 현실화를 직시하여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다. 부산시의 인구는 하향 감소 중임에도 과도한 공동주택 공급은 도시주거의 질 악화와 역전세난 발생을 일으킨다. 부산시는 공동주택 공급보다는 공급 억제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할 때다.

그럼에도 부산시는 공식 입장으로 국토교통부에 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를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해달라고 요구한다면 과도한 신규 분양 열기를 야기하는 등 부동산 시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다.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시 미분양주택 문제에서 상대적으로 안정화되어 있는 이들 지역마저 예정된 주택 공급에 있어 시장 과열을 야기할 수 있으니 해제는 하지 않아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821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1 [보도] 부산시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새글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9 56
열람중 [보도] 미분양주택 증가 및 해운대·수영·동래구 부동산조정대상지역 해제 움직임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3 80
819 [보도] 시의회가 삭감한 백양·수정산터널 재정지원 예산 다시 올린 부산시, 예산안 철회하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2 56
818 [보도] 거가대교 '밀실' 용역 합의 및 협약체결을 규탄한다!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11 60
817 [보도] ‘제2의 엘시티’ 예견되는 수영만매립지 상업지역 지구단위계획(도시관리계획) 변경을 해운대구청은 반려하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3-05 382
816 [보도] 2019년 부산경실련 제28차 정기회원총회 개최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7 71
815 [입장] 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통행료 우려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5 96
814 [보도] 여전히 ‘무대책’인 부산시 미세먼지 정책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22 93
813 [논평] 부산시의 민자 유료도로 명절 통행료 유료화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2-01 125
812 [입장]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발표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30 139
811 [입장] 광복동 롯데타워, 10년 끌어온 만큼 제 역할 다해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29 115
810 [보도] '국비 포함'된 경로당 보조금 엉터리 정산, 보건복지부가 전수조사·명령 나서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28 129
809 [전문]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촉구 기자회견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24 130
808 [보도] 민자사업투자비 다 회수한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23 159
807 [논평] 부산시의 수정산·백양터널 실시협약 변경 요구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21 165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