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용도 회장, 독선적 자세 버리고 모두를 품을 수 있는 대인배가 되어야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허용도 회장, 독선적 자세 버리고 모두를 품을 수 있는 대인배가 되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4-09 11:20 조회81회 댓글0건

본문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단 구성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입장]

 

허용도 회장, 독선적 자세 버리고

모두를 품을 수 있는 대인배가 되어야

부산상의 회장단, 합의사항 버리고 허용도 회장 뜻대로 구성에 유감

독단적 운영에 대한 지역상공계 반발, 반목과 갈등은 더욱 깊어져

부산상의는 지역상공계의 화합과 부산발전을 위해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야

 

지난 8, 포용과 화합 그리고 소통을 요구하는 지역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부산상공회의소(이하 부산상의)의 부회장 및 상임의원에 대한 인선이 마무리되었다. 허용도 회장은 끝내 상대진영의 손을 외면하고 지난 경선과정에서 합의되었던 것마저 무시하면서 스스로 상공계의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매번 부산상의 회장 선출과정에서 지역상공계의 반목과 갈등이 이어졌으며, 이번 23대 회장 선출은 끝내 예비경선까지 진행하는 진통 속에서 어렵게 회장이 선출되었다. 지역상공계를 비롯한 시민사회에서는 어려운 지역경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동안의 반목과 갈등이 치유되고 서로 화합하는 리더십을 기대했다.

 

허용도 회장은 취임사에서도 지역상공계와 지역사회의 뜻을 받들고 활기찬 부산경제, 따뜻한 지역사회라는 모토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회장단 구성에서 젊은 기업인을 대거 발탁해 앞으로 젊은 기업가의 참여기회를 늘리고 회원기업의 문호를 확대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반목과 갈등의 깊은 상처가 남겨진 지역상공계에서 우선 필요한 것은 서로 소통하고 이해하며, 묵은 반목과 갈등을 치유하는 상생, 화합의 길이다. 지난 경선에서 화합을 명분으로 합의한 내용을 무시하고 다시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어느 누구에게도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허용도 회장은 부산상의 사무처장 임명 때도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일을 도왔던 인물을 사무처장으로 임명했다. 이 과정에서도 내부승진을 요구하는 다양한 목소리와 조언을 무시하고 독단적인 결단으로 지역상공계의 강한 반발이 있었다. 그리고 결국 합의내용을 무시하고 자신이 원한대로 회장단을 구성한 것에 대해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매우 깊은 유감을 표한다.

 

부산상의 회장은 개인의 회사대표가 아니라 지역상공계를 대표하고 모두를 어우를 수 있는 포용의 리더십이 필요한 자리이다. 허용도 회장의 독단적인 운영방식은 부산상의뿐 아니라 지역상공계, 지역경제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허용도 회장은 지역상공계에 남은 반목과 갈등, 그리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마음을 열어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며, 모두를 포용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하기 당부한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지역 상공계의 화합과 부산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필요한 단체이며, 부산상의 회장은 이러한 목적 달성을 위해 누구보다 더 노력해야 하는 자리이다.

 

201849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85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5 [논평]부산시, 노브랜드 같은 변종마트의 무분별한 지역상권 진출 제지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8 65
열람중 허용도 회장, 독선적 자세 버리고 모두를 품을 수 있는 대인배가 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09 82
783 부산시는 오페라하우스 착공을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05 139
782 [논평]부산상의, 서로를 인정하고 소통,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05 93
781 [논평]합의되지 않은 돔구장 건설, 부산시의 희망사항일 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30 180
780 [보도]예비후보자 157명 중 55명이 전과기록 있어, 총 법률위반만 87건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29 138
779 [논평]오시리아, 사업성 핑계로 무분별한 주거형 숙박시설 도입 시도 말아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26 150
778 [논평]부산상의, 새로운 선거제도와 기업문화 정착을 기대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22 112
777 부산광역시의회는 선거구 획정위에서 결정한 선거구 획정안을 존중해 조례 개정시 반영해야 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3 183
776 [논평]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8 268
775 [논평]주거시설 용도변경 꼼수 드러낸 롯데타운, 절대 허용해서는 안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7 220
774 또다시 반복되는 관피아,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6 279
773 [논평]운촌항 마리나항만 조성사업 계속된 특혜의혹, 제2의 엘시티 되나?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2 240
772 [논평]지역제한입찰 지키지 않은 사회복지시설, 시민 세금이 대기업의 주머니로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30 235
771 [논평]부산상의 회장 선출, 지역 상공계의 갈등과 분열 방지할 규정 마련 시급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25 239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