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합의되지 않은 돔구장 건설, 부산시의 희망사항일 뿐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논평]합의되지 않은 돔구장 건설, 부산시의 희망사항일 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3-30 10:11 조회487회 댓글0건

본문

[사직야구장 중장기발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결과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합의되지 않은 돔구장 건설, 부산시의 희망사항일 뿐

부산시 재원조달 계획도 불분명한 상태에서 3,500억 원 규모의 돔구장 추진

구단, 야구팬, 전문가도 반대하는 돔구장은 헛된 희망사항이며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빈 공약

막대한 건설비용와 운영비, 결국 야구팬과 시민들의 부담으로 작용할 뿐

구장을 사용하는 선수와 야구팬,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종합적인 재검토가 필요

지난 28일 부산시는 사직야구장 중장기발전 마스터플랜 수립용역 결과를 발표하였다. 부산시는 사직야구장을 개폐형 돔구장 형태로 민간사업자에게 최대 50년간 운영권을 부여하는 수익형 민자사업(BTO)으로 추진하며, 총비용 3,500억 원을 들여 야구장을 재건축하는 방안을 채택하였다. 재원은 국비 650억 원, 시비 650억 원, 민간자본 2,200억 원으로 총 3,500억 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는 개폐형 돔구장으로 선택한 결정적 이유로 부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스포츠시설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렇게 막대한 비용을 들여가며 돔구장을 건설해야 하는지 의문이다. 랜드마크 스포츠시설이 꼭 돔구장일 필요는 없다. 그리고 이번 결정이 전문가, 야구팬, 시민들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했는지 부산시에 묻고 싶다. 작년 12월에 개최된 사직야구장 중장기계획과 관련한 시민공청회에서도 여러 전문가의 의견은 돔구장은 아니었다. 돔구장이 날씨의 영향을 덜 받고 항시 야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은 있다. 하지만 2017년 우천으로 사직야구장에서 야구가 순연된 경기는 총 72경기 중 4경기에 불과했다. 선수들도 돔구장이 대부분 인조잔디라 부상에 대한 우려와 사방이 막힌 공간이라는 점에서 선호하지 않고 있다.

 

돔구장의 건설비용도 일반 개방형 구장보다 2배 이상 들어간다. 부산시가 밝혔듯이 개방형 구장의 건설비용은 1,800억 원에 반해, 개폐형 돔구장은 3,500억 원의 재원이 필요하다. 문제는 계획된 건설비용보다 더 많이 늘어날 가능성도 크다는 것이다. 그리고 건설비용도 문제지만 연간 운영비에서도 개방형 구장에 비해 많은 재원이 필요하다. 이번 부산시 발표에서도 개방형 구장의 연간 운영비는 30~40억 원으로 예산하고 있지만, 개폐형 돔구장은 연간 70~80억 원으로 나와 있다. 결국 야구장 관리유지 및 수익을 위한 입장료와 사용료가 비싸지게 되며, 이는 시민들의 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 부산시는 프로야구 경기 외에 콘서트 등 다용도 시설물로 사용하여 구장 사용실수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돔형태의 야구장이 대형콘서트에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어 실질적인 사용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부산시는 예산확보 방안으로 국비 650억 원과 민자 2,200억 원을 예상하고 있지만,

광주와 대구의 신축구장에 국비가 각 210억 원과 300억 원이 지원되었다. 타 구장보다 2~3배 많은 국비 지원을 어떻게 확보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더군다나 민자 2,200억 원은 과연 어디서 조달해 올 것인가? 롯데구단 측과 아무런 사전 교감도 없이 이번 결과를 발표한 것은 결국 재원조달에 아무런 대책도 없는 것이며, 그저 부산시의 희망사항에 불과하다.

 

부산시는 라운드테이블을 거쳐 4~5월에 건립형태를 최종결정한다고 한다. 하지만 야구장을 사용하는 구단, 야구팬, 그리고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수렴 과정이 있었는지 의문이다. 많은 전문가와 시민, 야구팬, 그리고 구장을 사용하는 선수들도 선호하지 않는 돔구장 건립이 서둘러 발표된 것이 6.13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발표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부산시는 돔구장이 보기 좋고, 그럴듯해 보일지 몰라도 예산확보도 불분명한 상태에서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돔구장 형태는 재고해야 한다. 자칫하면 많은 예산이 낭비되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부산시는 건설비와 운영비, 대체부지 등 종합적인 검토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하길 바란다.

 

 

2018330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802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2 [논평]부산시 산하기관 낙하산·보은 인사, 반드시 청산되어야 할 적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05 184
801 [보도]민선 7기 첫 추경예산 편성, 달라진 시정과 비전은 찾아보기 힘들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9-07 270
800 [논평]오거돈 부산시장, 새로운 시정의 차별, 개혁성 보여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4 337
799 [논평]자질과 준비는 부족한 채, 의욕만 앞선 제8대 부산시의회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368
798 사회적경제과는 사회적경제 전담조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243
797 [논평]삼정더파크 감정평가, 객관적 자료를 근거로 철저히 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09 328
796 [보도]부산지역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이용 비율, 2.59%에 불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8 334
795 [논평]새로운 부산시정. 시민과의 소통, 협치가 우선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5 332
794 부산 최고가 빌딩과 단독주택 공시가격, 아파트보다 시세반영률 낮아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1 333
793 [논평] 지방권력 교체 의미, 시민에게 정책으로 보여줘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324
792 시민들의 시정참여를 통해 진정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길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321
791 [보도]부산의 청년을 위한 공약은 어디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7 326
790 [논평]영도구청, 주거단지 된 동삼하리지구 사업실패 책임져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1 336
789 [논평]계속된 버스업체 비리, 부산시가 강력히 제재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8 512
788 [논평]유력 회사 봐주기는 경제정의가 아니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6 394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