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논평]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2-08 10:43 조회483회 댓글0건

본문

[부산시 감사관실의 제 식구 감싸기감사 논란 등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채용비리 제보에도 소극적 감사로 부산시 청렴도 급락, 감사관실의 책임도 있어

개방직 감사관현직 공무원의 자리보전용으로 전락, 스스로 자정능력 떨어뜨려

현직 공무원의 감사관 임명 및 업무과정 등에 대한 점검, 감사 기능 강화해야

 

정부는 지난해 11월부터 공공기관 275, 지방공공기관 659, 기타공직유관단체 256곳 등에 대한 과거 5년간의 채용과정 특별점검을 실시했으며, 금융감독원은 은행권 채용비리에 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과정에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를 비롯해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대학교 병원 등의 채용비리가 밝혀졌으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립해양박물광 등도 채용업무를 부적절하게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금융감독원은 부산은행의 채용비리 의혹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최근 밝혀진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는 기회균등 박탈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이번 채용비리도 역시 경제정의, 사회정의를 무너뜨림과 동시에 금수저, 흙수저논란을 더욱 부추기며 청년들을 절망하게 만든 것으로 평가된다.

 

문제는 산하기관에 대한 적절한 감독과 관리 책임이 있는 부산시가 제 식구 감싸기로 이를 소극적으로 대하는 태도이다. 부산시 감사관실은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의 채용 비리 제보를 지난해 11월 가장 먼저 받았지만 소극적 감사로 일관했다. 이후 제보자는 같은 내용으로 국가권익위원회에 다시 제보하여 경찰수사가 진행된 것이다. 일차적인 문제는 채용비리를 일으킨 해당 산하기관에 있지만, 이를 밝히고 감사해야 하는 부산시 감사관실의 책임도 가벼울 수는 없다.

 

최근 공공기관 청렴도 순위에서도 지난 3년 동안 2~3위를 기록하던 부산시가 지난해 9위로 급락했다. 엘시티와 같은 거대한 비리사건과 직원들의 부정, 비리가 부산시 청렴도의 발목을 잡은 것이다. 문제는 이 같은 부정과 비리를 미리 감사하고 감독해야 하는 부산시 감사관실이 제 역할을 못했다는 것이다.

 

현재 부산시 감사관은 개방직이지만 그동안 한번도 민간인을 임명하지 않고 현직 공무원이 그 자리를 맡아왔다. 민간에게도 개방된 인사를 통해 부산시 내부의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개방직이 사실상 현직 공무원의 자리보전용으로 전락하면서 자정능력조차 작동할 수 없는 구조를 만든 것이다.

 

이번 일을 계기로 부산시는 감사관실의 업무과정에 대해 점검하고 현직 공무원의 감사관 임명에 대한 적절성을 고민해야 한다. 또한 감사관실의 독립성 보장과 감사기능을 강화하여 산하기관을 포함한 부산시의 모든 행정업무에 대한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201828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800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0 [논평]오거돈 부산시장, 새로운 시정의 차별, 개혁성 보여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4 171
799 [논평]자질과 준비는 부족한 채, 의욕만 앞선 제8대 부산시의회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228
798 사회적경제과는 사회적경제 전담조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122
797 [논평]삼정더파크 감정평가, 객관적 자료를 근거로 철저히 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09 219
796 [보도]부산지역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이용 비율, 2.59%에 불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8 223
795 [논평]새로운 부산시정. 시민과의 소통, 협치가 우선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5 231
794 부산 최고가 빌딩과 단독주택 공시가격, 아파트보다 시세반영률 낮아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1 226
793 [논평] 지방권력 교체 의미, 시민에게 정책으로 보여줘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219
792 시민들의 시정참여를 통해 진정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길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219
791 [보도]부산의 청년을 위한 공약은 어디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7 222
790 [논평]영도구청, 주거단지 된 동삼하리지구 사업실패 책임져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1 232
789 [논평]계속된 버스업체 비리, 부산시가 강력히 제재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8 397
788 [논평]유력 회사 봐주기는 경제정의가 아니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6 268
787 [논평]선분양 아파트의 폐해, 내 집 마련의 꿈 짓밟는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1 517
786 [논평]부산은 2018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통일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28 383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