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논평]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2-08 10:43 조회117회 댓글0건

본문

[부산시 감사관실의 제 식구 감싸기감사 논란 등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채용비리 제보에도 소극적 감사로 부산시 청렴도 급락, 감사관실의 책임도 있어

개방직 감사관현직 공무원의 자리보전용으로 전락, 스스로 자정능력 떨어뜨려

현직 공무원의 감사관 임명 및 업무과정 등에 대한 점검, 감사 기능 강화해야

 

정부는 지난해 11월부터 공공기관 275, 지방공공기관 659, 기타공직유관단체 256곳 등에 대한 과거 5년간의 채용과정 특별점검을 실시했으며, 금융감독원은 은행권 채용비리에 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과정에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를 비롯해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대학교 병원 등의 채용비리가 밝혀졌으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립해양박물광 등도 채용업무를 부적절하게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금융감독원은 부산은행의 채용비리 의혹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최근 밝혀진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는 기회균등 박탈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이번 채용비리도 역시 경제정의, 사회정의를 무너뜨림과 동시에 금수저, 흙수저논란을 더욱 부추기며 청년들을 절망하게 만든 것으로 평가된다.

 

문제는 산하기관에 대한 적절한 감독과 관리 책임이 있는 부산시가 제 식구 감싸기로 이를 소극적으로 대하는 태도이다. 부산시 감사관실은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의 채용 비리 제보를 지난해 11월 가장 먼저 받았지만 소극적 감사로 일관했다. 이후 제보자는 같은 내용으로 국가권익위원회에 다시 제보하여 경찰수사가 진행된 것이다. 일차적인 문제는 채용비리를 일으킨 해당 산하기관에 있지만, 이를 밝히고 감사해야 하는 부산시 감사관실의 책임도 가벼울 수는 없다.

 

최근 공공기관 청렴도 순위에서도 지난 3년 동안 2~3위를 기록하던 부산시가 지난해 9위로 급락했다. 엘시티와 같은 거대한 비리사건과 직원들의 부정, 비리가 부산시 청렴도의 발목을 잡은 것이다. 문제는 이 같은 부정과 비리를 미리 감사하고 감독해야 하는 부산시 감사관실이 제 역할을 못했다는 것이다.

 

현재 부산시 감사관은 개방직이지만 그동안 한번도 민간인을 임명하지 않고 현직 공무원이 그 자리를 맡아왔다. 민간에게도 개방된 인사를 통해 부산시 내부의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개방직이 사실상 현직 공무원의 자리보전용으로 전락하면서 자정능력조차 작동할 수 없는 구조를 만든 것이다.

 

이번 일을 계기로 부산시는 감사관실의 업무과정에 대해 점검하고 현직 공무원의 감사관 임명에 대한 적절성을 고민해야 한다. 또한 감사관실의 독립성 보장과 감사기능을 강화하여 산하기관을 포함한 부산시의 모든 행정업무에 대한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201828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76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논평]산하기관 채용비리 감싼 부산시 감사관실, 스스로 필요성 부정한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8 118
775 [논평]주거시설 용도변경 꼼수 드러낸 롯데타운, 절대 허용해서는 안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7 80
774 또다시 반복되는 관피아,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6 150
773 [논평]운촌항 마리나항만 조성사업 계속된 특혜의혹, 제2의 엘시티 되나?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2 122
772 [논평]지역제한입찰 지키지 않은 사회복지시설, 시민 세금이 대기업의 주머니로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30 114
771 [논평]부산상의 회장 선출, 지역 상공계의 갈등과 분열 방지할 규정 마련 시급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25 105
770 생태, 자치, 평화의 가치가 진정으로 실현되는 부산을 우리 함께 만들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05 157
769 [보도]성숙한 시민의식과 새로운 가치를 보여준 ‘숙의민주주의’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21 155
768 홍준표 대표의 지방분권개헌 대선공약⋅국민약속 이행을 강력히 촉구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20 123
767 [보도]제7대 부산시의원 3년차 100점 만점에 69.3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19 200
766 “국회는 공수처 설치에 즉각 나서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06 177
765 [보도]시정홍보를 위한 시민소통캠페인, 정책인지도 조사 등 42개 사업 집중심의 요구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29 231
764 [논평]제7대 부산시의회 마지막 행정사무감사, 어수선하고 긴장감 없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21 288
763 [보도]센텀시티의 공개공지, 흡연구역으로 전락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6 270
762 부산시는 공원일몰제 대비한 현실적인 대책 수립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5 269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