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7-26 17:39 조회265회 댓글0건

본문

[BNK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공모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726일은 지난 19BNK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발표한 ()BNK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공모기간의 마지막 날이다.

BNK금융지주는 회장 선출을 공모방식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한 사람이 금융지주 회장, 은행장, 이사회 의장을 모두 독차지해서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는 앞서 2명의 CEO가 모두 법의 심판대에 선 상황이라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이해된다.

 

이런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현재 우려되는 것은 BNK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공모에 대한 낙하산식 외부인사 내정설이다. BNK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놓고 일부 외부 인사들이 정치권에 줄을 대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은 심각하다. 이것은 과거의 낡은 사고와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으로, 정치권이나 금융당국이 금융권 인사에 개입하는 관치금융에서 한 발도 벗어나지 못하는 적폐이다. 이러한 논란이 불거지는 것은 BNK금융지주 이사회의 회장 공모 절차가 사실상 사전에 계획된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 때문이다. 만일 사전 각본에 따른 계획이라면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BNK금융지주로서는 주가조작 혐의로 성세환 회장이 구속된 상황에서 낙하산 인사로 인해 더 큰 혼란에 빠질 수도 있다.

 

지역은행은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 당연히 지역민들의 것으로 인식되어 있다. 부산은행은 1967년에 세워져 50년 동안 지역민의 사랑을 받아온 지역의 소중한 자산이다. 만약 BNK금융그룹 최고 경영진이 구태의연한 방식으로 선출된다면 BNK금융에 대한 지역민들의 사랑을 이전과 같이 기대하기는 어려울 뿐만 아니라 민주화의 전통이 생생히 살아 있는 지역민들의 자긍심을 훼손하는 일이 될 것이다.

 

따라서 BNK금융지주 측은 이번 대표이사 회장 선출과정에서 BNK금융그룹의 진정한 발전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지역민들의 바람이 무엇인지 제대로 인식해야 하며, 최고 경영자 선출 과정에 나타나는 의혹들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다.

 

2017726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59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9 [보도]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2차 공개질의서 결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9-12 144
758 [논평]BNK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 분리 선출, 외부 공모의 취지는 변화와 개혁이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31 203
757 [보도]16개 기업에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147
756 [논평]부산택시 기본요금 전국 최초 3,300원, 과도한 인상은 시민 부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195
755 [논평]기장군의회 방청거부, 헌법소원 심판대상 아닐 뿐 위헌의 여지는 있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6 170
754 [논평]정부는 지역의 요구를 수용하여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의 완성을 위해 노력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155
753 [논평]계속된 기초의회 의원의 막장행태, 기초의회의 본분과 책무성을 저버리는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278
752 [논평]마필관리사를 죽음으로 몰고 간 다단계 고용구조, 즉각 개선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08 188
751 [논평]시티투어버스 동부산권 노선 분할, 즉각 중단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31 222
열람중 [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26 266
749 [논평]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거, 지역경제 위기 속에서 화합과 통합의 장이 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10 161
748 부산지역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이용 비율, 2.26%에 불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9 257
747 정치권은 엘시티 특검 약속을 이행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6 355
746 [보도]과다한 홍보예산 편성 여전, 부산시 주도 원도심 통합 홍보는 부적절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6 240
745 부산 시민의 자존심을 돈과 맞바꾼 코레일유통(주) 갑질 횡포 규탄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08 566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