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7-26 17:39 조회699회 댓글0건

본문

[BNK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공모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726일은 지난 19BNK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발표한 ()BNK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공모기간의 마지막 날이다.

BNK금융지주는 회장 선출을 공모방식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한 사람이 금융지주 회장, 은행장, 이사회 의장을 모두 독차지해서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는 앞서 2명의 CEO가 모두 법의 심판대에 선 상황이라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이해된다.

 

이런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현재 우려되는 것은 BNK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공모에 대한 낙하산식 외부인사 내정설이다. BNK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놓고 일부 외부 인사들이 정치권에 줄을 대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은 심각하다. 이것은 과거의 낡은 사고와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으로, 정치권이나 금융당국이 금융권 인사에 개입하는 관치금융에서 한 발도 벗어나지 못하는 적폐이다. 이러한 논란이 불거지는 것은 BNK금융지주 이사회의 회장 공모 절차가 사실상 사전에 계획된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 때문이다. 만일 사전 각본에 따른 계획이라면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BNK금융지주로서는 주가조작 혐의로 성세환 회장이 구속된 상황에서 낙하산 인사로 인해 더 큰 혼란에 빠질 수도 있다.

 

지역은행은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 당연히 지역민들의 것으로 인식되어 있다. 부산은행은 1967년에 세워져 50년 동안 지역민의 사랑을 받아온 지역의 소중한 자산이다. 만약 BNK금융그룹 최고 경영진이 구태의연한 방식으로 선출된다면 BNK금융에 대한 지역민들의 사랑을 이전과 같이 기대하기는 어려울 뿐만 아니라 민주화의 전통이 생생히 살아 있는 지역민들의 자긍심을 훼손하는 일이 될 것이다.

 

따라서 BNK금융지주 측은 이번 대표이사 회장 선출과정에서 BNK금융그룹의 진정한 발전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지역민들의 바람이 무엇인지 제대로 인식해야 하며, 최고 경영자 선출 과정에 나타나는 의혹들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다.

 

2017726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원 허 이만수 한성국 조용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99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9 [논평]자질과 준비는 부족한 채, 의욕만 앞선 제8대 부산시의회 새글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113
798 사회적경제과는 사회적경제 전담조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새글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23 40
797 [논평]삼정더파크 감정평가, 객관적 자료를 근거로 철저히 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7-09 145
796 [보도]부산지역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이용 비율, 2.59%에 불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8 144
795 [논평]새로운 부산시정. 시민과의 소통, 협치가 우선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5 161
794 부산 최고가 빌딩과 단독주택 공시가격, 아파트보다 시세반영률 낮아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21 146
793 [논평] 지방권력 교체 의미, 시민에게 정책으로 보여줘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155
792 시민들의 시정참여를 통해 진정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길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15 154
791 [보도]부산의 청년을 위한 공약은 어디에?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7 158
790 [논평]영도구청, 주거단지 된 동삼하리지구 사업실패 책임져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6-01 162
789 [논평]계속된 버스업체 비리, 부산시가 강력히 제재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8 303
788 [논평]유력 회사 봐주기는 경제정의가 아니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6 199
787 [논평]선분양 아파트의 폐해, 내 집 마련의 꿈 짓밟는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1 454
786 [논평]부산은 2018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통일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28 280
785 [논평]부산시, 노브랜드 같은 변종마트의 무분별한 지역상권 진출 제지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8 254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