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은 엘시티 특검 약속을 이행하라!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정치권은 엘시티 특검 약속을 이행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6-26 15:05 조회295회 댓글0건

본문

[엘시티 비리 관련자 1심 선고에 대한 부산시민연대 입장]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기룡 전 부산시장 경제특보 1심 선고에 대한 입장

정치권은 엘시티 특검 약속을 이행하라!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기룡 전 부산시장 경제특보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3일 부산지법 형사5부는 현기환 전 정무수석에게는 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징역 36개월에 벌금 2000만원을, 정기룡 전 부산시장 경제특보에게는 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징역 2년에 벌금 3400만원을 각각 선고하였다.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1심에서 36월의 중형이 내려졌다는 것은 엘시티 특혜 비리 사건이 엄중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 준다. 부산시민연대는 이후 계속해서 진행될 재판과정에서 엘시티 특혜 비리 사건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바란다. 그렇지만 현재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와 기소로는 국민적 관심사인 엘시티 특혜 비리 의혹을 제대로 밝혀지기 어렵게 되었다.

 

서병수 부산시장에 대한 검찰 조사는 처음부터 진행되지도 않았다. 허남식 전 시장과 배덕광 의원(당시 해운대구청장), 그리고 현 서병수 부산시장(당시 해운대구 국회의원)은 엘시티 비리 의혹의 핵심 3인방이다. 현재 허남식 전 시장은 지난 9일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하였고, 배덕광 의원은 구속기소 되어 다음달 141심 결심이 예정되어 있다. 그러나 또 다른 엘시티 비리의 핵심 인물로 의심되는 서병수 시장은 검찰 수사조차 받지 않았다. 더군다나 최측근인 정기룡 전 부산시장 경제특보가 2년의 선고를 받았고, 서병수 시장의 측근 중의 측근인 김태용 전 포럼부산비전 사무처장은 현재 구속되어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엘시티 특혜 의혹에서 서병수 시장이 제외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엘시티 특혜 비리 수사는 서병수 부산시장을 수사해야 엘시티의 각종 인허가 특혜 비리가 제대로 밝혀지게 된다. 그럼에도 부산지검이 서병수 부산시장을 상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것은 그만큼 엘시티 비리 수사가 허점을 남겼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특히 정 전 특보에 대해 실형을 선고한 사건이 벌어진 시점이 정기룡 전 특보가 서 시장과 함께 했던 시절이란 점에서 서병수 시장과의 관련을 생각하지 않는 것이 이상할 정도이다.

 

검찰의 엘시티 수사는 변죽만 울린 수사였다. 이에 대해 부산시민연대를 비롯해 부산지역의 시민사회는 검찰 수사에 대해 전면 재조사 할 것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검찰 수사는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고 마무리 되었다. 현재 엘시티 특혜 비리와 관련하여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밝혀진 게 없다. 엘시티 인허가 로비가 어떤 과정을 통해 진행되었는지, 투자이민제 지정 관련 법무부에 대한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았고, 많은 사람들이 의심하고 있는 동부지검에 대한 로비의혹도, 포스코가 책임시공을 하게 된 경위도 밝혀지지 않았다. 이렇듯 엘시티는 부산의 정관계를 떠나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기의 권력 실세 등이 개입됐다는 의혹이 계속해서 가시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제 관심은 엘시티 특검으로 눈이 쏠릴 수밖에 없다. 지난 3월 국회 원내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가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하여 특별검사 수사를 대선이후 진행할 것을 합의하였다. 지금은 특검만이 엘시티 특혜 비리 의혹을 제대로 밝힐 수 있다. 특검을 실시해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 또한 부산의 도시개발이 더 이상 난개발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엘시티 특혜 비리는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

 

지금 부산의 재계를 중심으로 엘시티 특검은 오히려 부산경제를 더 어렵게 한다는 주장들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재계는 말로만 떠들것이 아니라 부산경제가 왜 더 어려워 지는지에 대해 부산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명백한 근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이는 토건개발 세력을 옹호하기 위한 말장난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부산시민들은 일부 개발세력의 이익만을 위하는 개발정책을 지지하지도 찬성하지도 않음을 알아야 한다. 엘시티 특검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7626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59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9 [보도]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2차 공개질의서 결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9-12 102
758 [논평]BNK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 분리 선출, 외부 공모의 취지는 변화와 개혁이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31 157
757 [보도]16개 기업에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109
756 [논평]부산택시 기본요금 전국 최초 3,300원, 과도한 인상은 시민 부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142
755 [논평]기장군의회 방청거부, 헌법소원 심판대상 아닐 뿐 위헌의 여지는 있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6 131
754 [논평]정부는 지역의 요구를 수용하여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의 완성을 위해 노력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113
753 [논평]계속된 기초의회 의원의 막장행태, 기초의회의 본분과 책무성을 저버리는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233
752 [논평]마필관리사를 죽음으로 몰고 간 다단계 고용구조, 즉각 개선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08 147
751 [논평]시티투어버스 동부산권 노선 분할, 즉각 중단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31 175
750 [논평](주)BNK금융지주 회장 외부인사 내정설을 우려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26 218
749 [논평]부산상의 차기 회장 선거, 지역경제 위기 속에서 화합과 통합의 장이 되어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7-10 114
748 부산지역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이용 비율, 2.26%에 불과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9 209
열람중 정치권은 엘시티 특검 약속을 이행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6 296
746 [보도]과다한 홍보예산 편성 여전, 부산시 주도 원도심 통합 홍보는 부적절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26 194
745 부산 시민의 자존심을 돈과 맞바꾼 코레일유통(주) 갑질 횡포 규탄한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08 489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