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의 자존심을 돈과 맞바꾼 코레일유통(주) 갑질 횡포 규탄한다!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보도자료

부산 시민의 자존심을 돈과 맞바꾼 코레일유통(주) 갑질 횡포 규탄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6-08 10:24 조회708회 댓글0건

본문

[삼진어묵 부산역 철수에 대한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입장]

 

부산 시민의 자존심을 돈과 맞바꾼 코레일유통() 갑질 횡포 규탄한다!

 

부산어묵을 대표하던 삼진어묵을 더 이상 부산역 2층 매장에서 볼 수 없게 되었다. 부산역 매장을 위탁운영하고 있는 한국철도공사 코레일의 자회사인 코레일유통()의 높은 수수료 요구에 응할 수 없어 삼진어묵은 결국 지난 531일 점포를 철수했다. 부산역에서 부산어묵의 위상을 떨치며, '심장'역할을 했던 삼진어묵이 철수한 자리에는 타 지역 업체가 들어오기로 되어 있다.

 

삼진어묵은 지난 201410월 부산역 2층 매장(77)에 최저 월 매출액으로 2억 원(수수료 25%)을 써내 낙찰을 받아, '어묵베이커리' 매장이라는 획기적인 제품 개발로, 평균 12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승승장구하면서 부산역 최대의 점포 수익률 매장으로 성장했다. 승승장구하던 삼진어묵은 지난 28개월간 부산역 매장에 입점해 100억 원이 넘는 수수료를 코레일유통 측에 줬지만, 결국 높은 자릿세를 감당하지 못하고 부산어묵의 심장을 타 지역 어묵업체에 내주게 되었다. 삼진어묵은 매출 확대로 자릿세를 5~6배 올려주고도 쫓겨나는 상황이 돼버린 것이다.

 

코레일유통()이 운영하는 기차역사 매장의 임대 수수료 규모는 상상을 초월한다. 삼진어묵은 코레일유통()이 재계약 논의 과정에서 요구한 높은 임대 수수료를 받아들이지 못해 입찰에서 떨어졌다. 작년 12월 이후 부산역 매장 입찰을 위해 5번 진행했는데 이중 3번의 입찰에서 삼진어묵이 단독으로 응모했으나, 코레일유통의 요구 조건에 미달해 유찰됐다. 유찰이유가 추정매출액수수료문제였다. 삼진어묵은 코레일유통()이 제시한 계약내용이 기준에 적합하지 않아 계속적으로 유찰된 것이다. 결국 코레일유통()은 삼진어묵을 밀어내고 자신들이 내건 조건을 맞춘 타 지역 어묵업체에 부산역 매장을 낙찰했다.

 

코레일유통()의 저급한 장사치 근성과 갑질 횡포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지역민에 대한 배려도 애정도 없을뿐더러 28개월 동안 매월 3억 원이 넘는 임대료를 낸 업체에 대한 배려도 없다. 코레일유통()은 공기업으로서 공공의 이익과 상생경영을 저버리고 이윤추구만을 쫓는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스스로 포기했다. 오로지 이윤추구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더군다나 코레일유통()은 자신들이 한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 부산역 매장은 지역 특산품 코너다. 코레일유통()은 당초 입찰 모집공고에 명시된 지역특산품규정마저 어기고 경기도 업체를 선정했다. 돈 몇 푼에 부산의 자존심을 외면한 것이다.

 

코레일유통()2017년 경영방침이 원칙과 기본에 충실한 정도경영을 통해 국가발전에 이바지 한다이다. 과연 코레일유통()의 지금의 행태가 원칙과 기본에 충실한 정도경영인지 스스로 돌아보길 바란다. 또한 부산시는 더 이상 부산 어묵이 경제적 논리에 의해 피해 보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발 빠른 대책 수립에 나서야 할 것이다.

 

201768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목록

Total 766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6 “국회는 공수처 설치에 즉각 나서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2-06 60
765 [보도]시정홍보를 위한 시민소통캠페인, 정책인지도 조사 등 42개 사업 집중심의 요구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29 111
764 [논평]제7대 부산시의회 마지막 행정사무감사, 어수선하고 긴장감 없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21 149
763 [보도]센텀시티의 공개공지, 흡연구역으로 전락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6 140
762 부산시는 공원일몰제 대비한 현실적인 대책 수립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15 135
761 [논평]더베이101의 공유수면 불법영업, 강력히 처벌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08 146
760 [보도]공개공지 점검대상 10곳 모두 문제점이 발견될 정도로 관리 허술 첨부파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25 165
759 [보도]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2차 공개질의서 결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9-12 279
758 [논평]BNK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 분리 선출, 외부 공모의 취지는 변화와 개혁이다.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31 329
757 [보도]16개 기업에 전경련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269
756 [논평]부산택시 기본요금 전국 최초 3,300원, 과도한 인상은 시민 부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28 318
755 [논평]기장군의회 방청거부, 헌법소원 심판대상 아닐 뿐 위헌의 여지는 있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6 324
754 [논평]정부는 지역의 요구를 수용하여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의 완성을 위해 노력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302
753 [논평]계속된 기초의회 의원의 막장행태, 기초의회의 본분과 책무성을 저버리는 꼴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10 421
752 [논평]마필관리사를 죽음으로 몰고 간 다단계 고용구조, 즉각 개선하라!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8-08 325
게시물 검색

네티즌 윤리강령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주소: (48729)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20번길 7-3 2층(1층은 만다린)
전화: (051) 761-3951 |  팩스: (051) 715-6727 |   email:
후원계좌 / 부산은행 030-01-054939-0 부산경실련
Copyright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