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봉민 의원 일가 비위 의혹에 대한 경찰당국의 수사의뢰 접수 > 성명.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회원가입   로그인 부산경실련 FaceBook 바로가기 부산경실련 밴드 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성명.보도자료

전봉민 의원 일가 비위 의혹에 대한 경찰당국의 수사의뢰 접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12-29 10:39 조회637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부산경실련, 부산지방경찰청에 사건 의혹 관련 수사의뢰 요청

-경찰당국은 우리 사회의 경제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전봉민 의원 일가 비위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진상 밝혀야

 

지난 20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전봉민 의원 일가의 재산 형성과정에 대해 보도하였다. 보도 내용은 한마디로 충격 그 자체다. 이 보도에서는 다음과 같은 사실과 함께 특혜의혹을 제기하였다.

 

- 21대 전봉민 국회의원(부산수영구/국민의힘 현재 탈당)은 동생(전병웅, 전상우과 함께 설립한 동수토건, 이진주택 등의 회사가 부친인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으로부터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을 대규모로 넘겨받는 방식으로 매출을 올렸다.

 

- 전봉민 의원은 시의원직과 기업 대표직을 겸임하면서 불과 12년 만에 재산을 120배 넘게 불리는 등 일감몰아주기, 일감떼어주기 등 편법증여 의혹이 제기되어왔고, 일감몰아주기 및 일감떼어주기는 공정거래법위반과 편법증여 소지가 있다.

 

- 이진종합건설이 현재 건설 추진 중인 송도 주상복합아파트 이진베이시티 사업의 인허가 과정에서도 2015년 당시 주거비율이 50%에서 80%로 상승하였고, 인허가 결정 당시 부산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전광수 회장과 사돈지간인 전 부산시 주택국장이 해당 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하였다.

 

- 취재과정에서 전광수 회장이 취재기자에게 거금을 제시하며 청탁을 시도한 바 있다.

 

이상과 같이 보도된 전봉민 의원 일가를 둘러싼 의혹은 묵과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 특히 이러한 특혜의혹이 세상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취재기자에게 금품으로 부정청탁하려는 일그러진 모습은 전봉민 의원 일가의 의혹이 사실일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들게 한다.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전봉민 의원 일가의 비윤리적 경제행위는 우리 사회의 경제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도 반드시 진상을 밝혀서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할 사안이다. 이에 부산경실련은 1) 전봉민 일가의 일감몰아주기, 편법증여에 대한 수사, 2) 송도 주상복합아파트 이진베이시티 사업허가과정에서의 특혜관련 수사를 의뢰하는 바이다. 경찰당국은 전봉민 의원 일가 비위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길 바란다.

 

20201229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8d1f9f73336164fa2c3d4eb8e9232d6a_1609205950_9076.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보도자료

Total 901건 1 페이지
성명.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1 [기자회견] 북항 공공재개발 해수부 규탄과 책임자 문책 촉구기자회견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09 39
900 [성명] 삼성 이재용 부회장 사면/가석방을 반대하는 전국경실련 공동성명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6-07 45
899 [기자회견]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건설 반대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5-14 154
898 [보도자료]공공기관 추가 이전 부산시민운동본부 발대식 토론회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5-11 142
897 [보도자료] 부산경실련 부·울·경 메가시티와 부산의 미래 세미나 개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5-03 163
896 [기자회견] 높이 관리 기준 외면 규제완화를 통한 공공성 훼손 부산시 규탄 기자회견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4-27 171
895 [보도자료]부산경실련 창립 3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발대식 개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4-15 177
894 [보도자료] 새 부산시장에게 부산경실련이 바란다!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4-09 217
893 [보도자료] 부산시민연대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정책질의 결과 발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4-06 317
892 보도자료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주요 정책 분야별 평가 발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4-05 250
891 보도자료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3대 핵심공약 평가 발표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4-05 255
890 4.7보궐선거 부산시장 후보공약 및 정책 평가 계획에 대한 보도자료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3-29 294
889 정부의 LH 직원 땅 투기 의혹 규명과 부산경실련 공직자투기신고센터설치에 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3-16 375
888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선출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3-15 305
887 경실련 유권자운동본부 발족 기자회견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3-12 335
886 정부의 LH 직원 땅 투기 의혹 전수 조사에 대한 부산경실련 입장 no_profile 부산경실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1-03-12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