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빠진 행정" 부산 황령산 개발 사업에 환경단체 '반발'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회원가입   로그인 부산경실련 FaceBook 바로가기 부산경실련 밴드 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언론보도

시민 빠진 행정" 부산 황령산 개발 사업에 환경단체 '반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경실련 작성일21-08-23 17:02 조회41회 댓글0건

본문

부산의 중심인 황령산 정상에 '봉수전망대' 설치 등 대규모 유원지 조성 사업이 계획되면서 환경단체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부산시와 개발업자가 맺은 업무협약을 파기할 것을 촉구하면서, 박형준 부산시장이 환경 보전보다는 지역 특정업체의 이익 추구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23일 부산환경회의,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와 부산참여연대 등 54개 단체는 이날 황령산 개발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당초 이날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단체 대면 행사는 취소됐다. 이들은 성명문을 통해 “황령산은 도심에 있는 소중한 산림녹지로서 부산시민의 허파 역할을 하고 있는 곳이며, 부산시민은 현재까지 개발보다는 보전을 택했고 황령산을 보존하려는 시민사회의 노력 덕분에 황령산을 지켜올 수 있었다”며 “전임 시장은 황령산을 비롯한 도시공원의 '97% 사수'를 천명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랬던 부산시가 시장이 바뀌었다고 입장을 바꾸어 전면 개발하겠다고 나섰다. 특히 대선과 지방선거가 1년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취임 4개월밖에 되지 않은 부산시장이 지역의 대표 개발업체와 업무협약을 맺어 특정 업체의 이익 추구에 힘을 주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2030 부산세계엑스포를 위해서도 (황령산 개발이)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기후위기 시대, 거꾸로 가는 행정은 세계 엑스포 유치에도 빨간불이 될 것"이라며 "졸속으로 건립된 스키돔으로 인해 후유증이 큰 상황에서, 복원이 필요한 곳에 유원지를 조성하겠다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나 다름없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들은 앞으로 부산시에 꾸준히 개발계획 철회와 황령산 보존을 촉구할 예정이다. 성명문을 통해 환경단체들은 △황령산 개발 업무협약 파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도시공원 유원지 보전과 확충 △황령산 백년대계 계획 수립 등을 요구사항으로 내걸었다.

앞서 지난 19일 부산시는 대원플러스그룹과 ‘황령산 유원지 조성사업을 통한 부산관광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황령산 유원지는 2008년 스노우캐슬 사업 시행자의 부도로 영업이 중단되면서 13년째 흉물로 방치됐다. 대원플러스그룹은 민자 1조 2000억 원을 조성해 황령산 유원지(23만 2632㎡)를 부산 관광의 랜드마크로 탈바꿈하겠다는 계획을 내세웠다. 황령산 봉수전망대 사업에는 사업비 2000억 원이 투입된다. 황령산 봉수대를 모티브로 한 랜드마크 전망대(높이 50m)를 세우고 이곳에 컨벤션 기능을 포함한 복합문화전시홀, 봉수박물관 등 관광 콘텐츠를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협약을 체결하면서 “13년간 방치됐던 스노우캐슬은 부산시의 장기표류 현안 사업으로, 발전적인 논의들이 활발하게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8231012012974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언론보도

Total 13건 1 페이지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 [부산일보]유료도로 환승할인제 도입 ‘시민 동력’ 가동됐다 부산경실련 2021-09-03 29
12 ‘부산 밸리’ 큰 그림 그려야 <김대래 신라대 글로벌경제학과 명예교수, 부산경실련 공동대표> 부산경실련 2021-08-26 38
열람중 시민 빠진 행정" 부산 황령산 개발 사업에 환경단체 '반발' 부산경실련 2021-08-23 42
10 “부산 발전하려면 태평양 지향성 복원과 첨단산업 활성화 절실해”김대래 신라대 명예교수 부산경실련 2021-08-23 38
9 [국제신문] “카카오 택시 독점…동백택시 도입해 공공재 기능 회복을” 부산경실련 2021-08-18 42
8 [노컷뉴스] 부산경실련 "카카오택시에 맞서 '동백택시' 도입해야" 부산경실련 2021-08-17 40
7 [국제신문]부산청년 68% “4차 산업혁명 관련 취업 준비 안돼” 부산경실련 2021-07-28 64
6 [국제신문]“동백전, 예산의 2.56배 소비 창출” 부산경실련 2021-07-28 85
5 <부산cbs> 부산 경실련 "부산시 공직자 투기 조사 결과 신뢰성 떨어져" 부산경실련 2021-07-23 69
4 [연합뉴스]부산 시민단체들 "북항 재개발 공공콘텐츠 차질 우려 여전" 부산경실련 2021-07-07 100
3 [뉴스1]부산경실련 "수원행 택한 KT소닉붐 시민 외면한 비윤리적 행위" 부산경실련 2021-07-07 107
2 [국제신문] “기업 이익 공정분배와 투기 근절 운동에 역점” 부산경실련 30주년 기념사업위 조용언 공동위원장 부산경실련 2021-05-27 192